블로그 이미지
사이먼리 투자연구소
Riw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8 평의 작은 햄버거 가게가 글로벌 패스트푸드점인

맥도날드를 제치고 일본 최고의 회사가 된 이야기는

아주 유명하다. 미리 만들어 놓지 않고 주문하면

만들기 시작하고, 앉아 있는 자리까지 가져다 주는

서비스, 케첩을 플라스틱 용기에 따로 담아주는 것

다른 패스트 푸드점과 모스버거의 큰 차이이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든다. 쓰시마에도 모스버거가 있어

참 반갑다. 굳이 대마도 맛집 이라고 안해도 다

아는 모스버거 먹으러 가보자.


사이먼리 지식연구소! 잡학다식한 세상살이! 

"음식은 두가지로 나뉜다, 먹어본 것과 먹어볼 것"

"인생이란 먹고 찌고 빼고의 무한궤도 이다."

"식탐을 미워하지 마라 인간의 본능일 뿐이다."




(대마도달인) 대마도 맛집 모스버거 이즈하라


주  소 : ​長崎県対馬市厳原町今屋敷661-3

영업시간 : 오전 7시 ~ 밤 10 시, 매일영업


위치보기 → 



티아라몰 1층에 위치해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가까운 일본 모스버거 점이다.


일단 메뉴판은 먼저 일본어로 된것을 스캔한번하고,



자연스럽게 한글 번역으로 바꿔 보자.ㅎㅎ


대표적인 버거로는


모스버거 370엔, 데리야끼버거 360엔, 


모스치즈버거 400엔, 토비키리 치즈버거 440엔,


모스야채버거 360엔, 로스카츠버거 380엔, 


모스라이스버거 340엔

 

되시겠다.



사진 해상도는 실패지만 메뉴판이 한글로


되어 있구나 정도만 전달하면 될듯 하다.ㅎㅎ


아래 등장하는 녀석은


시마도쿠 라는 대마도 전용 상품권이다.



우리나라로 치면 온누리 상품권 이라고나 할까?


이즈하라는 티아라 몰 화장실 옆 에서


판매하고


히타카츠는 터미널 내 티켓 판매소에서 구매할수


있다.


5000엔 으로 6000엔을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이며


숙박이나 식당 등에서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한마디로 1000엔 을 덤으로 받았으니, 18~20%


이득이다. 그러니 반드시 시마도쿠 특템이여야 한다.


모스버거에서 이래저래 메뉴를 시키고


1000엔 이 넘는다면 이 시마코쿠 한장


나머지 잔돈더해서 내면 계산 끝!


버거마다 하나씩 먹어보고 싶은


충동이 일어날 정도였지만 War, War



뭐 맛은 보장 되어 있으니, 자극적인 맛보다는


담백한 맛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참고로 모스버거는 최초데리야끼 버거를 만든 곳이고


돈까스를 넣은 로스카츠버거도 만든 곳이다.



감자튀김을 먹는데 캐챱을 안주길래,


달라고 해야 준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되었다.



이 메론소다는 도대체 무엇을 집어 넣었길래


계속 달달하게 땡기게 하는 것일까!?


초딩입맛인 사람들이 헤어나올수 없는


음료라고 본다.



posted by 사이먼리 투자연구소

대마도에도 횟집이 있다. 섬이니까 당연하지 않나.

나는 바닷가 출신이지만 회를 좋아하지 않는다.

대마도는 렌트카로 다니는게 정석인것 같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공사중인 곳도 많고

좁은길이 많으니 주의 해야 한다. 일반 블로그에

잘 소개 되지 않은 숨은 맛집을 찾아나선다.

붕장어에 세계로 초대한다.


사이먼리 지식연구소! 잡학다식한 세상살이! 

"음식은 두가지로 나뉜다, 먹어본 것과 먹어볼 것"

"인생이란 먹고 찌고 빼고의 무한궤도 이다."

"식탐을 미워하지 마라 인간의 본능일 뿐이다."





(대마도달인) 대마도 맛집 회 와 붕장어 아나고테이


주소 : 長崎県対馬市豊玉町仁位2091-3 

맵코드 : 526 772 843*41

영업시간 : 오전 11시 30분 ~ 오후 2시, 

      오후 4시 ~ 9시, 매주 목요일 휴무


약도보기→



마치 공장같은 곳에 가운데 떡하니 식당하나가


자리 잡고 있다. 저기 세워져 있는 차는 마치


나 초딩때 즐겨 보던ㅎㅎㅎ



제트맨에 나오던 차 처럼 생겼다.


온전히 히라가나 나 가타카나 로 되어 있으면


읽어볼만 한데, 온통 한자와 함께 섞여 있으니



가격을 다시 보아하니


이것이 정식 메뉴판인것 같고 



요거시 단품 메뉴이다.


단품메뉴는 600엔 부터 10000엔 까지 다양하다.



먼저 붕장어 튀김(800엔). 장어가 간가시가 


많을줄 알았는데


괜찮다. 대마도의 특산물이라고 한다. 


튀김과 야채가 잘 어우러져 기름맛도 많이


안느껴져서 안느끼했다. 라임보소.


아놔 이런 붕장어.



요놈은 붕장어 정식(1200엔)


일본의 밥상은 참 조촐 한것 같다. 


그래서 더욱 정감이 가고 뭔가 건강해 질것


같은 그런 느낌. 



붕장어는 흔히들 아나고 라고 부르는데 그것은


잘못된 표현이다. 또한 붕장어와 갯장어는


생김새가 다르다. 


▲붕장어


▲겟장어


갯장어는 붕장어와 체형이 비슷하지만 주둥이 


부분이 약간 길고 입이 큰 점이 다르다. 


특히 이빨이 크고 날카로우며 앞쪽에 


휘어져 있는 큰 송곳니가 특징이다



야채절임과 나의 사랑 계란말이. 러브러브.


그리고 마지막은 코 - 히 -



점심메뉴로는 딱인듯 싶다. 저녁에 가도 좋을

곳인데, 길이 험하니 낮에 가자.


posted by 사이먼리 투자연구소

2013년도 까지 김포공항에서 대마도 공항까지

운행하던 전세기가 있었다. 처음 대마도 갔을때가

2014년도 니까, 전세기 운행 종료 후 였다.

그때는 히타카츠 항에 3시간 30분 대기였던 지라

정말 온천갔다가 바로 나온 기억만 있다.

사실 맛집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심플하지만

그래도 나만 맛있으면 그만이지,



사이먼리 지식연구소! 잡학다식한 세상살이! 

"음식은 두가지로 나뉜다, 먹어본 것과 먹어볼 것"

"인생이란 먹고 찌고 빼고의 무한궤도 이다."

"식탐을 미워하지 마라 인간의 본능일 뿐이다."




(대마도달인) 대마도 맛집 쓰시마 공항 매점 우동


Tsushima-shi, Mitsushimachō Kechi, 乙283

맵코드 : 526 414 822*25

영업시간 : 오전 8시 ~ 오후 7시 연중무휴.


치보기 → 


역사속으로 사라져 버린 


김포공항 ▶ 대마도공항 전세기


좀더 빨리 만났다면 한번 탔을 텐데 말이다.


쓰시마공항은 마치 동네 터미널 같았다.


이런곳에 비행기가 이착륙 할까?ㅎ


1500m 의 활주로를 국내선 만 이용한다고 한다.



정겨운 시골터미널 같은데 말이지



전일본공수 주식회사


(일본어: 全日本空輸株式会社 젠닛폰쿠유[*], 


영어: ANA, All Nippon Airways Co., Ltd.)는 


일본의 민간 항공사이다.



소소한 매점, 우동 한사발만 먹고 가자.



이녀석이 기본 메뉴 동그라미 오뎅이 담긴


우동 데쓰요.



대마도 다시마가 듬뿍 들어간 바다내음이


절로 나는 우동 되겠다.


사이좋게 두 그릇 시켜먹고 야끼소바 컵라면


하나 구매해 간다.


(대마도달인) 대마도 맛집 메밀끝판왕 고향 전승관

posted by 사이먼리 투자연구소

당일치기로 다녀 올수 있는 대마도는 어쩌면

경상도 사는 친구들에게는 완전 미니해외여행

찬스가 많은것 처럼 느껴진다. 부산여객터미널에서

배타고 1시간 10분(히타카츠), 2시간 30분(이즈하라)

면 일본에 도착한다. 섬이라 교통편이 한정되어

있지만 숨어있는 맛집 찾는 재미가 쏠쏠하다.


사이먼리 지식연구소! 잡학다식한 세상살이! 

"음식은 두가지로 나뉜다, 먹어본 것과 먹어볼 것"

"인생이란 먹고 찌고 빼고의 무한궤도 이다."

"식탐을 미워하지 마라 인간의 본능일 뿐이다."




(대마도달인) 대마도 맛집 메밀끝판왕 고향 전승관


주소 : 長崎県対馬市美津島町鶏知乙461-6

맵코드 : 526 413 557*14

영업시간 : 점심만 이용가능 오전 11시 ~ 오후 3시


위치보기 → 


쓰시마공항에서 아주 가까운 위치에 있다.


대마도에 비행기가 다닌다고???


그렇다. 우리나라에도 지방공항이 있듯이


대마도에도 지방공항이 있다.


일본 여객기 ANA 항공에서 운행중이다.


일본 현지인들보다 한국사람들이 더많이


가는듯 한 대마도. 원래 우리땅 같은 그런 느낌?


먼저 이집 메뉴 부터 살펴 보자.


대마도 특산물(센당고=고구마전분)로 만들어진


첫번째 메뉴 빼고는 눈으로 한번쯤 구경한 것들 



이 식당은 메밀소바를 판매하는


 대마도에서 몇개 안되는 귀한 맛집이라고 한다.



메뉴판이 허술한게 너무 맘에 든다.


뭔가 과하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운 그런느낌



일본어 못하면 어떠하리, 그림보고


초이스 하면 그만인 것을, 



これ一ひとつください。

고레후토쯔 구다사이.

이거하나 주세요.




일본 우동이나 덴뿌라는 기분탓인지


그냥 맛있다. 원조라서 그런가?ㅎㅎ



국물맛이 일품 샤브샤브를 연상케 하는 비쥬얼


면발이 고구마전분으로 만들어져 식감이


고소하면서도 땡글땡글 하다. 닭고기 육수맛이


아주 좋다.



100% 메밀가루로 만들어진 소바, 


소바는 얏바리, 일본에 와서 먹어야 진리.


하지만 면발의 강도가 너무 강했다.ㅎㅎ


치아는 무사데쓰요.



이건 생전 처음 먹어보는 바나나에


고구마 소스를 감싼 아주 특이하고 신비한


그런 마지막 메뉴.


드라이브 하다가 꼭 들려도 될만한 그런 곳.


식당 바로 근처에 가족탕이 구비되어 있는


 온천(바로가기)이 있으니 드라이브 코스짤때


집어 넣는 것도 좋다.

posted by 사이먼리 투자연구소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