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으로 1000억대 부자가 된 법무사이야기

대구에 사는 법무사 최법무(가명)씨의 이야기입니다.

대구에서 법무사를 하는 그는 매일같이 

똑같은 일상에 지쳐 있었죠.

1977년 초쯤 아버지께서 돌아가시면서 

물려주신 땅이 팔리는 바람에 1억이 생겼습니다.


사이먼리 토지연구소! 1억으로 1000억대 부자가 된 법무사이야기



처음에는 대구 법원 인근에 "사무실로 쓸 만한 건물을 살까?"

하여 돌아다녔다고 합니다.  그러나 생각을 바꿨습니다. 

나중에 오를 만한 땅을 사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죠. 


왜냐하면 물건은 사는 순간 감가상각으로 인해 

가격이 떨어지는데, 땅은 매년 공시지가가 오르기 때문이죠.

게다가 건물은 이것저것 신경 쓸일이 많을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직업이 법무사이니 대구법원 근처를 돌아다니며

땅의 가격을 알아보았는데, 그때 당시 법원 근처 땅은 

평당 50만원 수준이었습니다. 1억이라고 해봐야 땅을 

200평밖에 못사는 것이죠. 


평당 50만원이면 현재도 비싼 땅인데 나중에 

"평당 1천만원까지 올라갈까?" 생각하니 

불가능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차라리 평당 1000원짜리 땅이면 나중에 

100만원까지 갈 수도 있지만, 

평당 50만원짜리는 5천만원이 되는 것은 

아무래도 힘들어 보였습니다.


그래서 그 길로 대구에서 가장 

싼 땅을 사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러던 중에 마음에 드는 땅이 하나 나왔는데,

화원읍 일대의 땅이었습니다.


사실 그곳은 구역만 대구이지 대구 시내와는 

너무 많이 떨어져 있었고 교통수단도 그리 좋지 못했습니다. 

게다가 인근에는 대구교도소가 있어서 사람들 

인식도 좋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그 곳 임야의 땅값은 

평당 1000원 정도였습니다.


 사실 대구 법원 주변 땅은 이미 너무 비싸서

별로 오를 것 같지 않았고, 반면 대구교도소

인근의 땅은 너무 싸서 장기간 보유했을 때

오를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평당 1000원을 주고

10만평을 1억에 매입했습니다.


 그 후로 그 땅은 잊어버리고 살았습니다.

30년이 지난 2007년 즈음이였습니다. 

건설회사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무슨 일인가 물어보니 땅을 팔라고 합니다.

얼마냐 물어보니 평당 100만원에 팔라고 합니다.

머릿속으로 계산해보니 

10만평 X 100만원 = 1000억원이었습니다.


속으로 너무 놀라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결국 일부만 팔고 나머지는 팔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더 비싼 가격에 팔 수 있을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논밭만 있던 화원읍에 대구지하철1호선과

브랜드아파트가 건설되었습니다.



1억으로 1000억대 부자가 된 법무사이야기

였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